Home

돌아온 ‘메르스’ 공포… 사우디 성지순례 기간 방문 연기 권고

질병관리본부가 이슬람 성지순례 기간인 하지(Haji, 8월 19일~24일)에 사우디아라비아를 찾는 방문객을 대상으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감염에 주의를 당부했다. 

또한, 65세 이상, 어린이, 임산부, 암투병자 등 면역저하자나 당뇨, 고혈압, 심장질환과 같은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 성지순례 기간 내 중동 국가로의 여행 자제를 권고했다.

올해 전 세계 메르스 환자가 108명 발생한 가운데 98%인 106명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나타났으며, 전체 사망자 26명 모두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메르스로 확진된 이들이다.

매년 하지에는 180여 개국의 무슬림 300만 명이 사우디아라비아로 모이는 만큼 감염병 발생 위험이 크다.​

 

 

 

 

 


 

정확한 전파 경로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낙타 접촉, 낙타유 섭취 등을 통해 1차 감염되고, 확진 환자와 직·간접 접촉으로 전염되는 것으로 알려진 메르스는 2일에서 14일간의 잠복기를 거쳐 발열을 동반한 기침, 가래, 숨 가쁨 등의 호흡기 증상과 설사, 구토와 같은 소화기 증상이 나타난다.


우리나라에서는 이달 8일 기준, 올해 메르스 의심환자 신고는 총 839건이었으며, 이 중 144명이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되었으나 검사에서 모두 음성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메르스 예방을 위해 외교부, 주한사우디아라비아 대사관, 성지순례 전문 여행사와 협력해 출국자를 대상으로 ‘메르스 바로 알기’ 다국어 안내문을 제공하며,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할 예정이다.


검역법에 따라 중동지역 방문 여행객은 귀국 시 검역관에게 건강상태 질문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하며, 이를 어길 시 700만 원의 과태료 부과 대상이 된다.


김현정 기자